• 최종편집 2024-02-27(수)

논산시, ‘孝 문화의 계승ㆍ선양을 위해’ 논산시, 전통 기로연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경로효친 가치 되새기고 어르신 만수무강 기원하는 전통 행사… 29일 오전 11시 진행 -
 

[충청시민의소리] 논산시유림협의회(회장 양철야)가 주관하는 ‘2023년도 논산시 전통 기로연’이 11월 29일 오전 11시부터 논산 노블레스웨딩홀에서 열린다.


[크기변환]2022년 기로연 당시 (1).JPG

 


기로연(耆老宴)은 조선시대 당시 예조(禮曹)가 주최했던 행사로, 70세 이상의 원로 문신들을 위로ㆍ예우하고 그들의 경험과 경륜에 공경을 표하고자 벌어진 잔치를 뜻한다. 현대에는 지역 어르신들의 만수무강을 기원하고 경로효친 사상을 아로새기는 자리로 이어져 오고 있다.

 

논산시는 효 문화를 계승ㆍ선양하기 위해 매해 전통 기로연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로 22회째를 맞는다. 올해 행사는 전통에 따라 국민의례, 문묘배향, 공로패 및 효행상 수여, 헌작례 순으로 진행된다.

 

[크기변환]2022년 기로연 당시 헌작 대상자들에게 예를 갖추는 백성현 논산시장 (1).JPG

 


연산향교의 김영순, 노성향교의 김종헌, 은진향교의 박영록 어르신이 헌작대상자로 선정되었으며 박문규 논산시유림협의회 전임회장과 정진명 논산시유림협의회 전임재무가 백성현 논산시장으로부터 공로패를 수여 받을 예정이다. 효행상은 경로효친을 실천한 가야곡면의 임명순 어르신이 받는다.

 

양철야 논산시유림협의회장은 “기로연을 통해 지역 어르신들의 건강을 기원하고, 어르신들의 가르침에 감사를 표하고자 한다”며 “유교문화를 아름답게 계승하고 더 커다랗게 빛내는 자리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어르신들의 오랜 경험과 삶 속 지혜를 배울 수 있는 기로연 자리에 많은 분들이 함께해주신다면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될 것”이라며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시, ‘孝 문화의 계승ㆍ선양을 위해’ 논산시, 전통 기로연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