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7(수)

충남도, 베트남 교류·협력 남북 축 연결

- ‘동남아 출장’ 김태흠 지사, 박장성과 우호협력 협정 체결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2.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충청시민의소리] 충남도가 지난해 기준 대한민국 3대 수출 시장이자, 우리나라가 무역흑자를 가장 많이 올린 나라인 베트남과 교류·협력 관계를 넓힌다.

 

사본 -[크기변환]20231205_5295.jpg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 격상 1주년을 맞아 베트남을 방문 중인 김태흠 지사는 지난 5일 오후 박장성 청사에서 레 아인 즈엉 박장성 인민위원회 위원장(성장)과 우호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협정은 양 도·성 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고, 상호 이해 증진과 공동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했다.

 

협약에 따르면, 양 도·성은 행정 관리·운영 경험 교환과 각 분야 협력 증진을 위해 지휘부와 소속 공무원의 상호 방문·연수 등 교류를 실시한다.

 

또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역사와 문화 교류를 통한 상호 이해 증진을 위해 노력하고, 산업 개발 투자, 농업 발전 및 경쟁력 향상, 양방향 무역 증진 등 경제 교류와 협력 촉진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키로 했다.

양 도·성은 이와 함께 의료 능력 향상과 식품·위생 안전 관리, 질병예방에 관한 정보 교환, 공중보건 등 보건 분야 협약을 위해서도 노력한다.

 

이밖에 미래 주역인 청소년 상호 교환 연수를 추진하고, 우수 인적자원의 훈련 개발 및 상호 교류를 위한 여건을 공동 조성하고 지원·협력한다.

 

도는 그동안 베트남 남부 롱안성과 2005년 우호교류협정을 체결한 이후 지속 교류·협력을 추진 중으로, 이번 협약에 따라 베트남 남부에 머물던 교류·협력 관계를 북부까지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김 지사는 “대한민국과 베트남은 ‘사돈관계’로 부를 정도로 특별한 사이”라며 “지난해 오늘은 서울에서 양국 정상이 만나 두 나라 관계를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로 격상해 협력의 지평을 넓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지사는 “양국 관계 격상 1주년을 맞아 두 지방정부가 맺는 외교관계가 양국 협력의 폭과 깊이를 한층 더해 나아가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또 “충남도와 박장성은 첨단 제조업의 중심지로 양 국가의 경제 성장을 견인하는 핵심 중 하나로, 세계가 주목하는 지역”이라고 밝혔다.

 

이어 “박장성은 삼성전자와 애플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들이 대규모 투자를 할 만큼 매력적인 지역이고, 충남은 삼성과 코닝, SK온 등 세계적인 기업들의 투자를 바탕으로 첨단산업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으며, GRDP 전국 2위, 수출 2위, 무역수지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지사는 “빠르게 성장하는 양 지역이 경제와 농업, 교육, 일자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함께 교류·협력해 나아가자”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와 함께 “베트남 속담에 ‘나무 한 그루는 산을 이루지 못하나, 세 그루의 나무는 높은 산을 이룰 수 있다’라는 말이 있다”라며 “두 나라는 세계에서 귀감이 될 정도로 유례없는 상호 긴밀하고 호혜적인 관계를 맺으며 서로 발전해왔다. 이제는 우리 지방정부가 전면에 나서 한국 베트남 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나아가자”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레 아인 즈엉 위원장은 “오랜 역사와 전통문화를 간직한 박장성은 한국을 비롯한 세계 많은 기업이 투자처로 선택하고 있으며, GRDP 성장률 1위를 차지할 정도로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지역”이라고 소개했다.

 

레 아인 즈엉 위원장은 이어 “박장성은 대한민국의 중심지인 충남과의 이번 협약을 통해 많은 경험을 배울 수 있을 것이며, 우호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 동북부에 위치한 박장성은 3843.95㎢의 면적에 인구는 184만 2000명에 달한다.

 

면적은 충남(8247㎢)의 46.6%, 인구는 충남(212만 6640명)의 86.6% 수준이다.

 

2020년 기준 GDP는 53억 달러, 1인당 GRDP는 2950달러이며, 주요 산업은 농업과 전자기기 제조업, 봉제업 등이다.

박장성은 특히 한국 기업이 진출을 선호하는 지역으로, 도내 기업인 하나마이크론을 비롯해 국내 100여 개 기업이 진출해 있다.

 

도는 지난 9월 충남을 방문한 레 오픽 박장성 인민위원회 부위원장(부성장)과 우호협력 협정을 협의했다.

 

레 오픽 부위원장은 당시 방문에서 김 지사에 대한 초청장을 전달했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의 베트남에 대한 수출은 609억 6400만 달러, 수입은 267억 2500만 달러로, 342억 39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남도, 베트남 교류·협력 남북 축 연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