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6(수)

논산시 기업투자유치 질주 ... 이번엔“550억 + 500명 고용”

- 민선8기 절반도 지나지 않아 6,061억 투자유치, 민선7기 전체금액의 3.7배 -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5.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백성현표 진짜 세일즈‘신속․책임․진심’통했다 .. 관내기업 연이은 재투자 -

 

[충청시민의소리] 논산시(시장 백성현)가 550억 원 규모의 기업투자를 이끌어 냈다. 22일 市가 발표한 바에 따르면 ‘(주)알루코’와 ‘(주)와이앤비푸드’가 각각 400억 원과 150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크기변환]협약식에서 소감을 전하는 백성현 시장.jpg

 


두 회사는 신규 채용도 각각 300명과 200명을 준비하고 있으며, 충남도가 추산한 바에 따르면 생산 시작 후 매년 1천 6백억 원의 생산 및 3백 1십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다.

 

지난 2월에도 ‘(주)풍산에프앤에스’, ‘(주)해원바이오테크’두 회사와 600억 원의 대규모 투자협약에 성공한 백성현 시장의 경제 분야 성과가 멈출 줄 모르고 계속되고 있다.

 

[크기변환]좌부터 박도봉 알루코 회장, 김태흠 충남도지사, 백성현 논산시장, 이현희 (주)와이앤비푸드 대표.jpg

 


민선 8기가 아직 절반도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기관과 기업으로부터의 논산시 투자유치액이 총 6,061억 원에 달해, 벌써 민선 7기 전체 투자액인 1,601억 원의 3.7배에 달한다.

 

특히 올해 대규모 투자를 약속한 3개 기업은 현재 논산에서 사업을 경영하고 있는데, 수도권과 대도시 집중 현상이 더욱 심해진 국내 상황 속에 기존 기업이 대도시에 비해 인프라가 부족한 논산시에 대규모 재투자를 결정한 것은 백성현 시장의 기업 행정 모토인 ‘신속․책임․진심’이 제대로 통한 덕분으로 보인다.


이번 투자는 22일 충남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을 통해 확정됐는데, (주)알루코는 이번 투자로 양지농공단지와 가야곡2농공단지를 연계해 9만여 평의 부지에 공장을 신설하고 전기차 배터리 케이스, 태양광 프레임, 알루미늄 샷시를 생산할 예정이다.

 

박도봉 알루코 회장은 “국제 정세상 중견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기인데, 충남도와 논산시에서 많은 혜택을 주셔서 큰 도움”이 되었다며 지역 경제발전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크기변환]협약식 현장.JPG

 


(주)와이앤비푸드는 강경읍에 소재한 식품기업으로 최근 전국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소떡소떡’을 주 생산품으로 하고 있다. 이번 투자로 약 만 평 규모의 신규 공장을 신설 해 늘어나는 제품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으로, 이현희 (주)와이앤비푸드 대표는“적극적으로 기업 애로사항 해결에 앞장서는 백성현 시장의 친기업 마인드에 마음이 움직였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의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농업과 산업의 시너지를 강조하며 농산업 광폭 행보에 돌입한 백성현 시장은“논산은 4+1행정(시민, 기업, 교육, 행정+군)으로 기업을 지역의 중요한 주체로 받아들이고 있다”라고 말하며,“논산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서 기업이 겪는 어려움을 ‘발벗고 나서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겠다’ 라는 굳건한 의지와 신뢰를 보여드린다”라고 피력했다. 덧붙여“준비된, 또 약속된 기회의 땅 논산에서 기업 여러분과 함께 빛나는 미래가치를 드높이고 싶다”라고 말했다.

 

 

 

 

태그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논산시 기업투자유치 질주 ... 이번엔“550억 + 500명 고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